‘코로나19 대응과 회복 위한 공공소통’ 국제화상토론회

문체부-OECD, 12월 9일 개최…연사에 질문·의견 제시하는 참여형 사전 행사도 마련

정재엽 기자 | 기사입력 2020/11/14 [08:53]

‘코로나19 대응과 회복 위한 공공소통’ 국제화상토론회

문체부-OECD, 12월 9일 개최…연사에 질문·의견 제시하는 참여형 사전 행사도 마련

정재엽 기자 | 입력 : 2020/11/14 [08:53]

우리나라 공공소통(public communication)이 국제 협력의 첫걸음을 내딛는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3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한국개발연구원 국제정책대학원(KDIS)과 함께 내달 9일 오후 4시부터 국제 화상토론회 코로나19 대응과 회복을 위한 공공소통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서울 더 플라자 호텔 다이아몬드홀 현장과 KTV 국민방송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온라인에서 동시 진행한다.

 

  ©



OECD는 그동안 열린 정부구현에서의 공공소통의 역할에 주목해 왔다. 특히 최근에는 코로나19 세계적 대유행 상황에서 한국 정부의 우수한 대응 능력에 공공소통이 기여한 사례에 큰 관심을 보여 왔다.

 

정부와 다양한 참여자 간의 활발한 소통이 정부의 투명성과 신뢰도를 높이고 정책과정에서의 참여와 협력의 문화를 강화하는 데 기여한다는 점을 고려할 때 공공소통의 중요성은 앞으로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2부로 구성된 이번 토론회는 박양우 문체부 장관, OECD 제프리 슐라겐하우프(Jeffrey Schlagenhauf) 사무차장, 유종일 한국개발연구원 국제정책대학원 원장의 개회사로 시작된다.

 

먼저 1부에서는 공공소통 혁신: 코로나19 세계적 대유행으로부터의 교훈을 주제로 한국, 네덜란드, 영국, 말레이시아 정부 관계자가 국가별 코로나19 대응 경험을 공유한다.

 

2부에서는 보다 회복력 높은 대응을 위한 이해관계자의 참여를 주제로 브루킹스 연구소 등 연구기관, 국제 시민단체 등과 함께 코로나19를 함께 극복하기 위한 다양한 참여자들의 협업 방안을 논의한다.

 

OECD가 내년에 발간하는 공공소통에 대한 첫 국제 보고서 공공소통: 세계적 맥락과 앞으로의 방향(2021)’에 대한 발표도 예정돼 있어 더욱 의미가 있다.

 

아울러 문체부는 토론회의 주제에 걸맞게 연사들에게 질문하고 주제에 대해 의견을 제시하는 참여형 사전 행사를 마련했다.

 

이번 행사는 13일부터 27일까지 당신의 질문으로 토론회를 열어주세요를 주제로 국문과 영문으로 운영되고 있는 공식 누리집(publiccomconference.com)에서 진행된다. 토론회에 관심 있는 사람은 국내외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추첨을 통해 문화상품권을 증정할 예정이다.

 

23일부터는 현장 참여 신청과 온라인 사전 알람 신청 행사도 이어진다. 행사 등에 대한 더욱 자세한 내용은 공식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우리나라와 경제개발협력기구가 함께 공공소통에 대한 국제적 논의를 열어가게 되어 기쁘다앞으로 더욱 긴밀한 국제 공조를 이루어낼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