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다문화마을특구, 기초질서 확립 3차 협업회의 개최

특구 내 불법행위에 대해 관련 부서 간 유기적인 협업 대처

강효민 | 기사입력 2019/12/30 [09:22]

안산다문화마을특구, 기초질서 확립 3차 협업회의 개최

특구 내 불법행위에 대해 관련 부서 간 유기적인 협업 대처

강효민 | 입력 : 2019/12/30 [09:22]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안산의 자랑인 다문화마을특구 기초질서 확립을 위한 협업부서 제3차 회의를 진행했다고 30일 밝혔다.

 

 

지난 26일 외국인주민지원본부에서 열린 회의는 이진찬 안산시부시장 주재로 7개 부서 20여명의 담당 공무원 등이 참석해 쓰레기 무단투기 대책, 불법 노점상 대책 등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는 부서별로 올해 추진 실적 보고를 통해 기초질서 확립을 위한 특구의 현안문제를 짚어보고 대책마련의 필요성과 내년도 추진계획을 공유하는 등 다문화마을특구를 밝고 깨끗한 지역으로 만들기 위한 다양한 의견교환의 시간으로 진행됐다.

 

 

이진찬 부시장은 “앞으로도 다문화마을특구의 관광활성화와 살맛나는 쾌적한 명품거리 조성을 위해 특구 내 각종 불법행위에 대해 관련 부서 간 유기적인 협업을 통해 대처하고 지역주민들과 함께 환경 정비 등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전철 4호선 안산역 맞은편 원곡동에 위치한 안산다문화마을특구는 매년 400만 명 넘는 내∙외국인들이 방문하고 있으며, 세계 여러 나라의 음식을 맛볼 수 있는 이색적인 장소로 각광받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